오늘의 만나 <마태복음 18장>
하루한장 신약일독






[오늘만나] 한/영





<<  마태복음 18 >>


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At that time the disciples came to Jesus and asked, "Who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2 예수께서 한 어린 아이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He called a little child and had him stand among them.

3 이르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And he said: "I tell you the truth, unless you change and become like little children, you will never enter the kingdom of heaven.

4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 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천국에서 큰 자니라
   Therefore, whoever humbles himself like this child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5 또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니
   And whoever welcomes a little child like this in my name welcomes me.

6 누구든지 나를 믿는 이 작은 자 중 하나를 실족하게 하면 차라리 연자 맷돌이 그 목에 달려서 깊은 바다에 빠뜨려지는 것이 나으니라
   But if anyone causes one of these little ones who believe in me to sin, it would be better for him to have a large millstone hung around his neck and to be drowned in the depths of the sea.

7 실족하게 하는 일들이 있음으로 말미암아 세상에 화가 있도다 실족하게 하는 일이 없을 수는 없으나 실족하게 하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도다
   Woe to the world because of the things that cause people to sin! Such things must come, but woe to the man through whom they come!

8 만일 네 손이나 네 발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장애인이나 다리 저는 자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손과 두 발을 가지고 영원한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나으니라
   If your hand or your foot causes you to sin, cut it off and throw it away. It is better for you to enter life maimed or crippled than to have two hands or two feet and be thrown into eternal fire.

9 만일 네 눈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한 눈으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눈을 가지고 지옥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나으니라
   And if your eye causes you to sin, gouge it out and throw it away. It is better for you to enter life with one eye than to have two eyes and be thrown into the fire of hell.

10 삼가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도 업신여기지 말라 너희에게 말하노니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서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항상 뵈옵느니라
     See that you do not look down on one of these little ones. For I tell you that their angels in heaven always see the face of my Father in heaven.

11 (없음)
     

12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만일 어떤 사람이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길을 잃었으면 그 아흔아홉 마리를 산에 두고 가서 길 잃은 양을 찾지 않겠느냐
     What do you think? If a man owns a hundred sheep, and one of them wanders away, will he not leave the ninety-nine on the hills and go to look for the one that wandered off?

13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찾으면 길을 잃지 아니한 아흔아홉 마리보다 이것을 더 기뻐하리라
     And if he finds it, I tell you the truth, he is happier about that one sheep than about the ninety-nine that did not wander off.

14 이와 같이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라도 잃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
     In the same way your Father in heaven is not willing that any of these little ones should be lost.

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If your brother sins against you, go and show him his fault, just between the two of you. If he listens to you, you have won your brother over.

16 만일 듣지 않거든 한두 사람을 데리고 가서 두세 증인의 입으로 말마다 확증하게 하라
     But if he will not listen, take one or two others along, so that `every matter may be established by the testimony of two or three witnesses.`

17 만일 그들의 말도 듣지 않거든 교회에 말하고 교회의 말도 듣지 않거든 이방인과 세리와 같이 여기라
     If he refuses to listen to them, tell it to the church; and if he refuses to listen even to the church, treat him as you would a pagan or a tax collector.

18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무엇이든지 너희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요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리라
     I tell you the truth, whatever you bind on earth will bebound in heaven, and whatever you loose on earth will be loosed in heaven.

19 진실로 다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두 사람이 땅에서 합심하여 무엇이든지 구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들을 위하여 이루게 하시리라
     Again, I tell you that if two of you on earth agree about anything you ask for, it will be done for you by my Father in heaven.

20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
     For where two or three come together in my name, there am I with them."

21 그 때에 베드로가 나아와 이르되 주여 형제가 내게 죄를 범하면 몇 번이나 용서하여 주리이까 일곱 번까지 하오리이까
     Then Peter came to Jesus and asked, "Lord, how many times shall I forgive my brother when he sins against me? Up to seven times?"

22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게 이르노니 일곱 번뿐 아니라 일곱 번을 일흔 번까지라도 할지니라
     Jesus answered, "I tell you, not seven times, but seventy-seven times.

23 그러므로 천국은 그 종들과 결산하려 하던 어떤 임금과 같으니
     Therefore,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king who wanted to settle accounts with his servants.

24 결산할 때에 만 달란트 빚진 자 하나를 데려오매
     As he began the settlement, a man who owed him ten thousand talents was brought to him.

25 갚을 것이 없는지라 주인이 명하여 그 몸과 아내와 자식들과 모든 소유를 다 팔아 갚게 하라 하니
     Since he was not able to pay, the master ordered that he and his wife and his children and all that he had be sold to repay the debt.

26 그 종이 엎드려 절하며 이르되 내게 참으소서 다 갚으리이다 하거늘
     The servant fell on his knees before him. `Be patient with me,` he begged, `and I will pay back everything.`

27 그 종의 주인이 불쌍히 여겨 놓아 보내며 그 빚을 탕감하여 주었더니
     The servant`s master took pity on him, canceled the debt and let him go.

28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 빚진 동료 한 사람을 만나 붙들어 목을 잡고 이르되 빚을 갚으라 하매
     But when that servant went out, he found one of his fellow servants who owed him a hundred denarii. He grabbed him and began to choke him. `Pay back what you owe me!` he demanded.

29 그 동료가 엎드려 간구하여 이르되 나에게 참아 주소서 갚으리이다 하되
     His fellow servant fell to his knees and begged him, `Be patient with me, and I will pay you back.`

30 허락하지 아니하고 이에 가서 그가 빚을 갚도록 옥에 가두거늘
     But he refused. Instead, he went off and had the man thrown into prison until he could pay the debt.

31 그 동료들이 그것을 보고 몹시 딱하게 여겨 주인에게 가서 그 일을 다 알리니
     When the other servants saw what had happened, they were greatly distressed and went and told their master everything that had happened.

32 이에 주인이 그를 불러다가 말하되 악한 종아 네가 빌기에 내가 네 빚을 전부 탕감하여 주었거늘
     Then the master called the servant in. `You wicked servant,` he said, `I canceled all that debt of yours because you begged me to.

33 내가 너를 불쌍히 여김과 같이 너도 네 동료를 불쌍히 여김이 마땅하지 아니하냐 하고
     Shouldn`t you have had mercy on your fellow servant just as I had on you?`

34 주인이 노하여 그 빚을 다 갚도록 그를 옥졸들에게 넘기니라
     In anger his master turned him over to the jailers to be tortured, until he should pay back all he owed.

35 너희가 각각 마음으로부터 형제를 용서하지 아니하면 나의 하늘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이와 같이 하시리라
     This is how my heavenly Father will treat each of you unless you forgive your brother from your heart.



Read the Bible & Share the Bible
성경을 읽고, 성경을 전하자


성경을 암송하는 것은 뼈대(bone)를 세우는 것과 같고, 성경을 읽는 것은 살(flesh)을 채우는 것과 같고, 성경을 나누는 것은 피(blood)를 흐르게 하는 것과 같습니다.

하루 한 장의 성경을 읽으면, 1년에 자동 신약을 일독할 수 있게 됩니다.

나와 나의 가정 그리고 우리 공동체가 오직 말씀(Sola Scriptura)으로 더욱 강건해 질 것입니다.

부흥의 원리

Your Vision, Our Mission.
교회의 비전은 호산나의 사명입니다!